AD/Film

Are You Experienced?

ad.jpg
◈ Concept; Elle est retrouvee.- (It has been found again.) 이번 시즌의 컨셉의 주제는 ‘Elle est retrouvee.’이다. 이 문장은 랭보의 시 ‘영원’에서 가져온 한 문장으로 한 구절만 살펴본다면, L'Eternite Elle est retrouvee. Quoi ? - L'Eternite. C'est la mer allee Avec le soleil. 그것을 되찾았도다! 무엇을? - 영원을. 그것은 태양과 뒤섞인 바다. 랭보 가 찾았던 ‘영원’ 그 것은 푸른 바다 아래 녹아드는 붉은 태양이었다. Noir Larmes에서 영원히 내비추고 싶은 스타일은 고쥬얼(GOTHUAL)과 펑클래식(PUNCLASSIC)으로 정의할 수 있다. 고쥬얼(태양)과 펑크래식(바다)이 맞닿은 지점이 Noir Larmes에서는 ‘영원’이 만나는 지점이며, 견자(voyant-見者)의 주인공으로써 ‘그것’을 보았고 영원히 지켜나가고 싶은 욕망을 표현한 시즌이다. 이번 시즌의 메인프린트로 나타나는 눈을 가린 사람의 경우는 앞을 못 보는 상황이 아닌 ‘맹신(blind faith)’을 나타내고 있다. Designer_Boddah ◈Synopsis; 선과 악을 넘어서 자신이 이루고자하는 욕망의 정점, 그 곳에서 쓰러진 이들이 모이는 ‘추락의 정원’에서 새로운 생명이 잉태하여 본능적인 죄악을 (예; 인간의 7대죄악) 되풀이한다. 어두운 버전의 ‘아담과 이브’를 닮은 컨셉으로 선악과를 먹은 직후의 상황을 담은 이야기이다. 퇴폐적이고 게을러진 남, 녀의 하루일과를 우리는 제 3자의 눈으로 관음하게 된다. ◈Concept: Elle est retrouvee.- (It has been found.) The concept for this season is ‘Elle est retrouvee' which is a sentence from the poem L’Éternité by Arthur Rimbaud. Below is an excerpt from L’Éternité: It has been found again. What? - Eternity. It is the sea fled away with the sun. The 'eternity' Rimbaud speaks of is the red sun melting in the blue sea. The style Noir Larmes strives for can be defined as GOTHUAL and PUNCLASSIC. A point where GOTHUAL (the sun) and PUNCLASSIC (the sea) meet is where Noir Larmes becomes 'eternal'. Much like the voyant in the poetry who has seen 'it', our S/S collection expresses the desire for eternity. The main print material we have chosen for this collection - the man with covered vision - sympbolizes not in the literal sense of impaired vision but rather that of blind faith. Yet another symbol of great importance is the black forest which has been used as our main backdrop. A place where good and evil transcend, the black forest is a location designated to those who have fallen from the peak of desire. In other words, it is a forest drenched in the ashes of cravings burnt in its climax - a place where desire's waste lies. ◈Synopsis: In the 'fallen forest' mentioned above, a new life is born only to continue the cycle of instinctual sin (ex; the Seven Deadly Sins). As in the story of Adam and Eve, our story begins from the darker side of the tale - after the forbidden apple has been eaten. You are able to take a look as a 3rd party into the daily lives of men and women whose lives have become a repetition of the decadent, dull (or weird) . Designer_Boddah
Date : 2016/03/18 | Author : Noir Larmes
201507210704591418050.jpg
Noir Larmes 15-16F/W "À bout de souffle" 21century rockabilly Upcoming Season Noir Larmes concept is inspired by Jean Luc Godard’s movie ‘À bout de souffle’ and its styling was expressed with 21th century rock-a-billy concept. Released in 1959, the movie director Jean Luc Godard implied youth culture that was resistance for the old generation through sensational movie ‘À bout de souffle’. Noir Larmes tried to combine sharp rather tender 50’s French mood and Rockabilly style that was opposed to the same period. Rockabilly costume style is originated in 50’s but started to be popular in 1970’s. You can meet Noir Larmes FW design along with this 50’s and 70’s minor young generations representative symbols from both Rockabilly and À bout de souffle’. Observed into 1950’s youth resistance movement culture in movie and music, Noir Larmes creates two distinctive styles into one complete 21st century’s new design aspects. 이번 시즌 Noir Larmes의 컨셉은 장 뤽 고다르의 영화[À bout de souffle]에 관한 영감을 기반으로 스타일링은 21세기 로커빌리풍으로 풀어보았다. 1959년도에 개봉 된 장 뤽 고다르의 영화[A bout de souffle]는 파격적인 영화스타일로 기성세대의 반발심으로 가득했던 젊은이들을 대변해주었으며 이러한 영화에서 느낄 수 있는 날카롭지만 부드러운 50년대 프렌치무드와 동시대에 인기를 끌었던 영화와는 전혀 다른 스타일인 록커빌리[Rockabilly]를 융합시켜 보았다. 로커빌리 의상 스타일은 50년대에 파생되었지만 실은 70년대에 더 큰 인기를 끌었던 스타일로 이러한 50년대와 70년대 젊은이들의 하위문화를 대표했던 록커빌리[Rockabilly]와 50년대를 대표할만한 명화 [A bout de souffle(네 멋대로 해라)]를 디자이너 '멋'대로 재해석해 본 시즌이다. 각각 영화와 음악이라는 다른 분야에서 저항을 상징하는 50년대의 문화들을 담아 21세기에서 새로운 방식으로 표현 된 이번 시즌은 하나의 장르에 귀속 된 양식이나 무언의 약속을 어기고 다른 양식과 연결시킴으로 현존하는 하나의 스타일을 배반하여 보다 새로운 스타일을 만들어가고자하는 Noir Larmes의 정신이 담겨있다. Designer_Boddah
Date : 2015/08/03 | Author : Noir Larmes
catalogue_high-1.jpg
Noir Larmes 15-16F/W "À bout de souffle" 21century rockabilly Upcoming Season Noir Larmes concept is inspired by Jean Luc Godard’s movie ‘À bout de souffle’ and its styling was expressed with 21th century rock-a-billy concept. Released in 1959, the movie director Jean Luc Godard implied youth culture that was resistance for the old generation through sensational movie ‘À bout de souffle’. Noir Larmes tried to combine sharp rather tender 50’s French mood and Rockabilly style that was opposed to the same period. Rockabilly costume style is originated in 50’s but started to be popular in 1970’s. You can meet Noir Larmes FW design along with this 50’s and 70’s minor young generations representative symbols from both Rockabilly and À bout de souffle’. Observed into 1950’s youth resistance movement culture in movie and music, Noir Larmes creates two distinctive styles into one complete 21st century’s new design aspects. 이번 시즌 Noir Larmes의 컨셉은 장 뤽 고다르의 영화[À bout de souffle]에 관한 영감을 기반으로 스타일링은 21세기 로커빌리풍으로 풀어보았다. 1959년도에 개봉 된 장 뤽 고다르의 영화[A bout de souffle]는 파격적인 영화스타일로 기성세대의 반발심으로 가득했던 젊은이들을 대변해주었으며 이러한 영화에서 느낄 수 있는 날카롭지만 부드러운 50년대 프렌치무드와 동시대에 인기를 끌었던 영화와는 전혀 다른 스타일인 록커빌리[Rockabilly]를 융합시켜 보았다. 로커빌리 의상 스타일은 50년대에 파생되었지만 실은 70년대에 더 큰 인기를 끌었던 스타일로 이러한 50년대와 70년대 젊은이들의 하위문화를 대표했던 록커빌리[Rockabilly]와 50년대를 대표할만한 명화 [A bout de souffle(네 멋대로 해라)]를 디자이너 '멋'대로 재해석해 본 시즌이다. 각각 영화와 음악이라는 다른 분야에서 저항을 상징하는 50년대의 문화들을 담아 21세기에서 새로운 방식으로 표현 된 이번 시즌은 하나의 장르에 귀속 된 양식이나 무언의 약속을 어기고 다른 양식과 연결시킴으로 현존하는 하나의 스타일을 배반하여 보다 새로운 스타일을 만들어가고자하는 Noir Larmes의 정신이 담겨있다. Designer_Boddah  
Date : 2015/07/21 | Author : Noir Larmes
포맷변환_14캠페인첫장2.jpg
Singing in the darkness -Gothual- The song ‘Singing in the rain’ comes from a famous musical, which reminds people of a man fallen in love. Although the word ‘rain’ slightly gives a negative, depressing impression, in this song, it is used as a medium that leads to a beautiful sentiment of love. The title of this sweet song replaced rain to darkness, which gives a fairly heterogeneous impression ​Noir Larmes have tried to change the symbolic meaning the work ‘darkness’ may give from this season’s Singing in the darkness, to perhaps an ironic life that finds hope in the midst of darkness. ​What Noir Larmes is trying to point out about darkness does not mean darkness as itself. In this context, the darkness perceives light, which means it is a combination of light and darkness. Although in this theme, the word ‘light’ is not directly indicated; Singing does include the meaning of light. ​Gothual, the subsidiary theme, is a compound word of [Gothic] and [Casual] and Noir Larmes have [Casual]ly untied his [Gothic] sensibilities. Even though ‘Gothic’ is only a term for the minorities, when used together with ‘Casual’, it allows people to recognize ‘Gothic’ in a more ‘Casual’ way. By absent-mindedly gazing towards the light in the midst of darkness and recalling a silent, warm melody, this was designed in a somewhat frightening but with a slight touch of hopefulness scaling in the middle of a mysterious boundary. 'Singing in the rain'은 사랑에 빠진 남자가 생각나는 유명한 뮤지컬 음악이다. 사실 rain이라는 단어 자체는 우울하고 부정적인 느낌을 주지만 이 노래에서는 사랑을 떠오르게 할 만큼 아름다운 매개체로 쓰였다. 이런 사랑스러운 노래 제목에 rain을 대신해 darkness를 쓰니, 상당히 이질적인 느낌으로 변했다. ​Noir Larmes는 이번 시즌 Singing in the darkness에서 darkness가 주는 상징적인 틀을 벗어나 변화를 시도했다. 오히려 어둠속에서 희망을 발견하는 아이러니한 인생처럼말이다. Noir Larmes에서 말하고자 하는 어둠은 어둠 자체를 의미하지 않는다. 여기서의 어둠은 빛을 인지하고 있는 상태이며 곧 빛과 어둠의 조화를 뜻한다. 실제로 빛이라는 단어를 쓰지는 않았지만 이번 주제에서 Singing은 빛의 의미를 담고 있다. 부주제인 Gothual은 [Gothic]과 [Casual]의 합성어이며 Noir Larmes가 가지고 있는 [Gothic]적인 감성을 캐주얼[Casual]하게 풀었다. Gothic이라는 것이 소수만의 기호이지만 Casual이라는 그릇에 담겨졌을 때 가장 좋은 반응을 이끌어내 보다 많은 사람들이 Gothic이라는 코드를 Casual하게도 인식할 수 있도록 진행된 시즌이다. 어둠속에서 밝은 곳을 멍하니 응시하면서 정적이고 포근한 노랫말을 속삭이는 이미지를 떠올리며 디자인했다. 어떻게 보면 섬뜩하지만 달리 보면 희망적인 묘한 사진 한 장처럼 안개 낀 경계선을 저울질해봤다.
Date : 2014/11/13 | Author : Noir Larmes
noir_larmes_campaign_(1).jpg
Noir Larmes 13-14F/W [The Doors Of Perception] -Campaign AD This season was well prepared for the customers to easily understand the brand, by maintaining the Noir Larmes’s soul and spirit and blending in with the public. Although the trend has become fairly more sophisticated and up-to-date compared to the previous ones, we are able to find Noir Larmes’s unique sensitivity from time to time. The formation was designed by imitating the first part ‘prequel’ of the general concept. The doors that appear in the photos are invitation for our customers and we have tried our best to include respect for the consumers and the different colors of Noir Larmes at the same time. It is our deepest gratitude for those who have stepped in through this door and have admired our works. The theme for this season, “Door of Perception,” is in close connection with the Noir Larmes’s main logo, “World of Perception”. The “Door of Perception” symbolizes a connection or a bridge that connects the “World of Perception” and the “Reality”. The key to open this “door” is the word “Larmes” which means tears in French, and requires pain, anguish, and change. The general synopsis for this season was written rather shortly. The protagonist, who is a model, is well-mannered and formally dressed than anyone else, but is in despair and full of sorrow. At this moment, he unconsciously finds a mysterious door at the corner of his eye and is attracted to this door and opens it himself. What he sees behind the door is not a whole new world, but his own “Idea’s room”, which he can find his true ego inside. This season’s story could be a story for all, and also a story for the designer who is always suffering from trend and experiment. 이번 시즌 테마인 '인식의 문'은 느와르 라르메스의 메인 로고 '인식의 세계'와 밀접한 관련이 있습니다. '인식의 문'은 '인식의 세계'와 '현실 세계'를 이어주는 통로이며 징검다리를 상징합니다. 여기에 문을 열 수 있는 키워드는 '라르메스[눈물]'이며 즉 고통과 번뇌, 그리고 변화를 필요로 합니다. 이번 시즌의 전체적인 시놉시스로 [이데아를 찾는 여정]을 짧게 그려냈습니다. 주인공[모델]은 누구보다 멋지고 트랜디하게 차려 입었지만 그는 어떤 심연에 빠져 있으며 슬픔에 잠겨 있습니다. 그때 주인공의 눈에 무의식 중에 알 수 없는 문이 보이고 알 수 없는 끌림에 이끌려 스스로 문을 열고 들어 갑니다. 문을 열고 들어간 곳은 다른 세상이 아닌 자신의 '이데아의 방'이며 그곳에서 진정한 자신을 깨닫게 된다는 시나리오입니다. 이번 시즌의 스토리는 모두의 스토리가 될 수도 있으며 언제나 트렌드와 실험성 사이에서 갈등하는 디자이너 자신의 이야기이기도 합니다.
Date : 2014/11/13 | Author : Noir Larmes

Noir Larmes VIP NEWSLETTER

느와르 라르메스의 VIP뉴스레터에 가입하시면 특별한 혜택및
각종 다양한 이벤트 내용을 가장 빨리 전달 받으실 수 있습니다.
이름
Email
Secure and Spam free...